Site Feedback

한국어 받아쓰기 2013. 3.21

  OOPT

다음 글은 제가 직접 쓴 것이 아니라 인터넷으로 한국어 강좌를 듣고 받아쓰기한 것입니다. 틀린 곳이 있으면 고쳐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nhk.or.jp/gogaku/hangeul/levelup/index.html
(3월 21일 방송: 4월1일 10시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들 수 없으면 그냥 읽어 고쳐주시면 됩니다. )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넌 임마, 문장이 안돼>
불같은 성격이지만 가끔은 시를 읽고 운다고도. 사내는 어쩌면 아버지를 이해해줄 것이다. 그리고 진심은 누구에게든 전달되는 거니까. 아버지는 사내의 표정을 천천히 살핀다. 그리고 자신이 쓴 문장을 되짚어본다.
'제 가슴에는 밭같에서 부조된 이름이 있죠. '
사내의 얼굴이 점점 부두럽게 변한다. 편지를 다 읽은 사내는 아버지를 바라본다. 아버지도 사내를 응시한다. 가로등 불빛 아래 두 사내의 침묵이 뭔가 염소해주려 할 때 사내는 아버지의 얼굴에 편지를 집어던지며 보럭 소리 친다.
“넌 임마, 문장이 안돼. ”

“여기 얼마예요. ”
아버지가 자리에서 일어난다. 술집을 나서는 아버지 뒤로 아버지가 앉아있던 자리가 보인다. 탁자 위, 과배기처럼 꺼인 숟가락이 열 개도 넘게 싸여있다. 구브러진 숟가락. 마술이 아니가 완력인 내 아버지의 우스운 사랑.

“졸리니? ”
나는 꾸벅 졸다 정신을 자리며 말했다.
“아니에요, 아버지. 계속하세요. ”
“그래. ”
“그런데 아버지, 그게 무슨 말이에요? ”
“뭐가? ”
“문장요. ”
아버지가 말했다.
“언젠가 네가.”
나는 '언젠가' 라는 말을 들으며 어버지의 땃뜻한 해석을 기다렸다. 이럴 때, 좋은 아버지들이란 대개 아이의 눈 높이에 맞춰 설명해주기 때문이었다.
“스칸디나비아반도에 사는 형을 만나게 되면 그에게 물어 보아라. ”
나는 소리쳤다.
“아버지, 좀. 그러지 말고 말해보세요. 진짜 이야기를. ”
아버지가 말했다.
“지금 하고 있다. ”

Share:

 

0 comments

    Please enter between 0 and 2000 characters.

     

    Corrections

     

    한국어 받아쓰기 2013. 3.21

    다음 글은 제가 직접 쓴 것이 아니라 인터넷으로 한국어 강좌를 듣고 받아쓰기한 것입니다. 틀린 곳이 있으면 고쳐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nhk.or.jp/gogaku/hangeul/levelup/index.html
    (3월 21일 방송: 4월1일 10시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들 수 없으면 그냥 읽어 고쳐주시면 됩니다. )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넌 임마, 문장이 안돼>
    불같은 성격이지만 가끔은 시를 읽고 운다고도. 사내는 어쩌면 아버지를 이해해줄 것이다. 그리고 진심은 누구에게든 전달되는 거니까. 아버지는 사내의 표정을 천천히 살핀다. 그리고 자신이 쓴 문장을 되짚어본다.
    '제 가슴에는 밭같바깥에서 부조된 이름이 있죠. '
    사내의 얼굴이 점점 부럽게 변한다. 편지를 다 읽은 사내는 아버지를 바라본다. 아버지도 사내를 응시한다. 가로등 불빛 아래 두 사내의 침묵이 뭔가 염소용서해주려 할 때 사내는 아버지의 얼굴에 편지를 집어던지며 럭 소리 친다.
    “넌 임마, 문장이 안돼. ”

    “여기 얼마예요. ”
    아버지가 자리에서 일어난다. 술집을 나서는 아버지 뒤로 아버지가 앉아 있던 자리가 보인다. 탁자 위, 배기처럼 인 숟가락이 열 개도 넘게 여있다. 구러진 숟가락. 마술이 아니 완력인, 내 아버지의 우스운 사랑.

    “졸리니? ”
    나는 꾸벅 졸다 정신을 리며 말했다.
    “아니에요, 아버지. 계속하세요. ”
    “그래. ”
    “그런데 아버지, 그게 무슨 말이에요? ”
    “뭐가? ”
    “문장요. ”
    아버지가 말했다.
    “언젠가 네가.”
    나는 '언젠가' 라는 말을 들으며 어버지의 뜻한 해석을 기다렸다. 이럴 때, 좋은 아버지들이란 대개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설명해주기 때문이었다.
    “스칸디나비아반도에 사는 형을 만나게 되면 그에게 물어 보아라. ”
    나는 소리쳤다.
    “아버지, 좀. 그러지 말고 말해보세요. 진짜 이야기를. ”
    아버지가 말했다.
    “지금 하고 있다. ”

    Write a correction

    Please enter between 25 and 8000 characters.

     

    More notebook entries written in Japanese

    Sho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