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Feedback

한국어 받아쓰기 2013. 3. 26

  OOPT

다음 글은 제가 직접 쓴 것이 아니라 인터넷으로 한국어 강좌를 듣고 받아쓰기한 것입니다. 틀린 곳이 있으면 고쳐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nhk.or.jp/gogaku/hangeul/levelup/index.html
(3월 26일 방송: 다음주 월요일 10시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두 사람의 입술이 겹친다>
비누는 아버지의 이빨사이로 녹아든다. 아버지는 입을 크게 벌리고 어금니도 허등지등 닦는다.
“우엣.”
곧바로 구역질이 나온다. 아버지는 다시 입안을 헹군다. 아무리 해도 비누 맛이 영 가시지 않는다. 매습겁고 비위가 상한다. 비누 냄새 때문에 머리가 깨질 듯이 아프다. 마치 자신의 뇌가 온텅 비누로 만들어진 기분이다. 아버지는 휘쩡거리는 다리를 붙잡고 다시 어머니에게 달려간다.
“오래 기다렸어요? ”
“어디 갔다와요? ”
“아무것도 아니에요. '
아버지는 머리가 지끈거린다. 그러나 어머니의 얼굴을 본 순간 맨발로 뜨거운 모래를 밟았을 때처럼 온몸이 조릿해진다. 아버지는 자기도 모르게 입술에 침을 바른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거짓말이라도 할 것처럼. 아버지가 입술에 침을 바른다. 아버지가 어머니의 어께를 잡는다. 어머니가 눈을 감는다. 그리고 두 사람의 얼굴이 점점 가까워진다. 두 입술이 닿기 전 세계의 고요함, 그리고 오래도록 기다려온 입맞춤. 말깐 두 사람의 입술이 겹친다. 순간, 아버지의 머리 위로 수천개의 비눗방울들이 한꺼번에 올라온다. 나플나플. 우주로 방사되는 아버지의 꿈. 그리하여 투명한 비눗방울들이 낫꿈처럼 흔날렸을 때, 싱그러운 비놀리아 향기가 밤하늘 위로 떡 떡 파랗게 터져나갔을 때.
“바로 그때 네가 태어난 거다. ”
나는 마구 컹다기는 가슴을 안고 소리쳤다.
“정말요? ”
아버지가 담담하게 말했다.
“거짓말이다.”
아버지는 마른 수건으로 내 어께에 묻은 머리가락을 탁탁 터러냈다. 나는 졸린 눈을 지켜새우며 하품을 했다. 지구는 한 쪽으로 돌고 바람은 여러 방향에서 부는 밤이었다. 아버지는 말이 없었다. 나는 노래 하듯 물었다.
“아버지, 아버지. 나는 어떻게. ”

Share:

 

0 comments

    Please enter between 0 and 2000 characters.

     

    Corrections

     

    한국어 받아쓰기 2013. 3. 26

    다음 글은 제가 직접 쓴 것이 아니라 인터넷으로 한국어 강좌를 듣고 받아쓰기한 것입니다. 틀린 곳이 있으면 고쳐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nhk.or.jp/gogaku/hangeul/levelup/index.html
    (3월 26일 방송: 다음주 월요일 10시까지 들을 수 있습니다.)
    누가 해변에서 함부로 불꽃놀이를 하는가
    <두 사람의 입술이 겹친다>
    비누는 아버지의 이빨사이로 녹아든다. 아버지는 입을 크게 벌리고 어금니도 허 닦는다.
    “우엣.”
    곧바로 구역질이 나온다. 아버지는 다시 입안을 헹군다. 아무리 해도 비누 맛이 영 가시지 않는다. 매스껍습겁고 비위가 상한다. 비누 냄새 때문에 머리가 깨질 듯이 아프다. 마치 자신의 뇌가 온 비누로 만들어진 기분이다. 아버지는 휘거리는 다리를 붙잡고 다시 어머니에게 달려간다.
    “오래 기다렸어요? ”
    “어디 갔다와요? ”
    “아무것도 아니에요. '
    아버지는 머리가 지끈거린다. 그러나 어머니의 얼굴을 본 순간 맨발로 뜨거운 모래를 밟았을 때처럼 온몸이 릿해진다. 아버지는 자기도 모르게 입술에 침을 바른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거짓말이라도 할 것처럼. 아버지가 입술에 침을 바른다. 아버지가 어머니의 어를 잡는다. 어머니가 눈을 감는다. 그리고 두 사람의 얼굴이 점점 가까워진다. 두 입술이 닿기 전 세계의 고요함, 그리고 오래도록 기다려온 입맞춤. 말 두 사람의 입술이 겹친다. 순간, 아버지의 머리 위로 수천개의 비눗방울들이 한꺼번에 올라온다. 나. 우주로 방사되는 아버지의 꿈. 그리하여 투명한 비눗방울들이 꿈처럼 날렸을 때, 싱그러운 비놀리아 향기가 밤하늘 위로 톡톡 파랗게 져나갔을 때.
    “바로 그때 네가 태어난 거다. ”
    나는 마구 컹다기콩닥이는 가슴을 안고 소리쳤다.
    “정말요? ”
    아버지가 담담하게 말했다.
    “거짓말이다.”
    아버지는 마른 수건으로 내 어께에 묻은 머리가락을 탁탁 터러털어냈다. 나는 졸린 눈을 우며 하품을 했다. 지구는 한 쪽으로 돌고 바람은 여러 방향에서 부는 밤이었다. 아버지는 말이 없었다. 나는 노래하듯 물었다.
    “아버지, 아버지. 나는 어떻게. ”

     

     

    '허둥지둥, 휘청휘청, 저릿저릿, 말캉말캉, 나풀나풀, 톡톡, 콩닥콩닥' 등, 의태어가 많이 쓰였네요.

    Write a correction

    Please enter between 25 and 8000 characters.

     

    More notebook entries written in Korean

    Sho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