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Feedback

어머니날

어제는 어머니날이었다. 아까 한 한국 만화를 보았는데 주인공이 어렸을 때 멈마를 걱정시킨 일을 많이 했다. 자세히 생각해 보면 나도 이런 아이였다. 만화의 주인공처럼 나도 난로에 손이 붙은 적도 있고 맨발으로 깨진 유리 병을 밝고 입원한 적도 있고 언니하고 몰래 먼 곳에 간 나머지 엄마는 나를 찾을 수 없은 적도 있다...
이제는 엄마하고 같이 과거를 더듬고 재미있게 얘기할 수 있지만 그 때에 엄마는 정말 나를 많이 걱정하더라...
엄마,사랑해^^

Share:

 

0 comments

    Please enter between 0 and 2000 characters.

     

    Corrections

    어머니날

    어제는 어머니날이었다. 아까 한 한국 만화를 보았는데 주인공이 어렸을 때 마를 많이 걱정시켰다. 자세히 생각해 보면 나도 런 아이였다. 만화의 주인공처럼 난로에 손이 데인 적도 있고, 맨발로 깨진 유리 조각고 입원한 적도 있고, 언니하고 몰래 멀리 나가서 엄마 나를 찾을 수 없었던 적도 있다...
    이제는 엄마 같이 과거를 더듬으며 재미있게 얘기할 수 있지만 그 때 엄마 내 걱정을 정말 많이 했었다...
    엄마, 사랑해^^

    Write a correction

    Please enter between 25 and 8000 characters.

     

    More notebook entries written in Korean

    Sho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