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Feedback

서울행

5월 8일은 서울에 간 날이었다.

비행기를 타는 게 처음이었고 해외 여행도 처음이었다.

기쁘고 궁금한 마음을 가지고 서울에 왔다.

실수를 정말 많이 했다.

호텔 주소까지도 잘못 찾았다.

인천에서 호텔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려서 동대문에 갈 예정을 바꾸게 되었다.

지하철을 탈 때도 상황이 났다.

진짜 창피하다고 생각했다.

동대문에서 이번 여행에 먹은 음식 종에 제일 싼 밥을 먹었다.

싸지만 맛있었다.

2500원이었다.

솔직히 8일이 실망한 마음으로 끝났다.

Share:

 

0 comments

    Please enter between 0 and 2000 characters.

     

    Corrections

     

    서울행

    5월 8일은 서울에 간 날이었다.

    비행기를 타는 게 처음이었고 해외 여행도 처음이었다.

    기쁘고 궁금한 마음을 가지고 서울에 왔다.

    실수를 정말 많이 했다.

    호텔 주소까지도 잘못 찾았다.

    인천에서 호텔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려서 동대문에 갈 예정을 바꾸게 되었다.

    지하철을 탈 때도 상황이 났다.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

    진짜 창피하다고 생각했다.

    동대문에서 이번 여행에 먹은 음식 종(중)에 제일 싼 밥을 먹었다.

    싸지만 맛있었다.

     

     Yellow->should be changed.

     

     거의 완벽해요. 띄어 쓰기도 잘했고 전체적으로 매우 잘했어요^^

    2500원이었다.

    솔직히 8일이 실망한 마음으로 끝났다.

    Write a correction

    Please enter between 25 and 8000 characters.

     

    More notebook entries written in Korean

    Sho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