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소영
"내가 언니는 너무 좋아하고 사랑해요"라고 말했던 게 저에게 가장 사랑스러운 말은 것 같아요. 외냐하면 그 말은 여동생이 하다가 저한테 행복한 얼굴이 보여주었다. 느낌을 표현하는 사람의 아니에요. 그런데 여동상 말은 들어고 마음이 따뜻한 되었어요.
May 10, 2021 6:42 PM
Corrections · 1
"언니를 너무 좋아하고 사랑해요"라고 말했던 게 저에게 가장 사랑스러운 말인 것 같아요. 왜냐하면 여동생이 그 말을 하면서 저한테 행복한 얼굴을 보여주었거든요. 저는 느낌을 뚜렷하게 표현하는 사람이 아니에요. 그런데 여동생의 말을 듣고 마음이 따뜻하게 되었어요.
이쁘디이쁜 말이군요! >_<
May 12, 2021
Want to progress faster?
Join this learning community and try out free exerc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