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mzel Renz
please make my sentences respectful to 할머님 Just another Saturday night at 한글 교실... <-- //이거 한국어로 어떻게 한가요? 미영: 람 씨 쉴라시 할머님께서 또 결석하셨어요? 뭐 말씀하셨어요? 편찮으셔요? Ram is Grandma Shiela absent again? What did she say? Is she sick? 람 : 아니요. 쉴라시 할머님께서는 아주 건강하셔요. 오늘은 쉴라시 할머님께서의 생신 잔치니까 할머님께서 댁에서 가족들 함께 축하해야 돼요. 미영: 진짜요? 몰랐어요. 가야 돼요... 우리도 오늘 수업 땡땡이치고 할머님께서의 생신 파티로 가요. 람 : 음... 그럼 같이 가요. 띵똥! 람, 미영: 생신 축하드립니다 할머님! 이 선물 받으세요. 쉴라 할머님: 아이고! 어서 신발 벗고 우리 집에 들어가~ 람, 미영: 네 할머님~ 할머님시네 식당에서... At the dining room... (미영 씨가 할머님께 자리를 양보한다) 미영: 할머님 여기 앉으세요 쉴라 할머님: 고마워 미영아.. 얘들아 맛있게 먹어 람: 야호! 넘넘넘넘넘 넘넘 넘! 쉴라 할머님: 배고팠구나~ 식탁에 먹으면 소리를 크게 내지마 람 람: 죄송합니다. 조용히 먹을게요 ^^;
Oct 4, 2019 3:25 AM
Answers · 1
Just another Saturday night at 한글 교실... => 어느 (평범한) 토요일 밤(의) 한글 교실 ... 미영: 람 씨 쉴라시 할머님께서 또 결석하셨어요? 뭐 말씀하셨어요? 편찮으셔요? Ram is Grandma Shiela absent again? What did she say? Is she sick? 람 : 아니요. 쉴라시 할머님께서는 아주 건강하셔요. 오늘은 쉴라시 할머님께서의 생신 잔치니까 할머님께서 댁에서 가족들 함께 축하해야 돼요. * '께서의' is not used in this sense (I think it's not used at all). '할머님의' is natural, but in speech, we most often say '할머님 생신 잔치니까', without even '의'. 미영: 진짜요? 몰랐어요. 가야 돼요... 우리도 오늘 수업 땡땡이치고 할머님께서의 생신 파티로 가요. --> 할머님 생신 파티에 가요. ('에' s better) 람 : 음... 그럼 같이 가요. 띵똥! 람, 미영: 생신 축하드립니다 할머님! 이 선물 받으세요. 쉴라 할머님: 아이고! 어서 신발 벗고 우리 집에 들어가~ --> 안으로 들어가. 람, 미영: 네 할머님~ 할머님시네 식당에서... --> 식탁에서. At the dining room... (미영 씨가 할머님께 자리를 양보한다) 미영: 할머님 여기 앉으세요 쉴라 할머님: 고마워 미영아.. 얘들아 맛있게 먹어 람: 야호! 넘넘넘넘넘 넘넘 넘! 쉴라 할머님: 배고팠구나~ 식탁에 먹으면 소리를 크게 내지마 람 --> 식사 중에 크게 소리지르지 마, 람. 람: 죄송합니다. 조용히 먹을게요 ^^; * It's good overall, but I would suggest using 할머니 instead of 할머님. 할머님, 아버님, 어머님, etc. sound too stilted in a normal social situation. * 괜찮으셔요 and 괜찮으세요 are both correct, but the latter is more common because it's easier to pronounce.
October 4, 2019
Still haven’t found your answers?
Write down your questions and let the native speakers help you!
Ramzel Renz
Language Skills
English, Korean
Learning Language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