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 are participating
اكتب عن تجربة بحياتك
Tell us your story, discuss a specific experience or a life situation that you personally encountered, let us know why the experience is a significant, meaningful part of your life.
중국어에 ‘愛而不得‘라는 말이 있다. 사랑하는 사람이나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는 뜻이고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라는 말이랑 비슷한 뜻이다. 보통 ‘이런 상황이 있잖아.’ , ‘이런 상황을 받아들일 줄 알게 되지!’로 말을 한다. 인생에 모든 것이 다 노력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이 경우를 어쩔 수 없이 인정해야 하고 받아들일 줄 알게 돼야 한다. 어떤 방법으로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이있어도 똑 같은 방법을 통해서얻을 수 없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모든것을 쉽게 포기 하라는 뜻이 보다 하도 집착이 강해서 자기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까지 괴로워하지 말라는 뜻이다. 적당히 시도해서 갖지 못한 것을 쿨하게 보내자! 우리 인생을 더 편하게 살 수 있도록.
April 3, 2022
1
0
저는 이번년 여름에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밴드 중에 하나와 오랫동안 듣던 밴드를 보러 갈 기획이 있었어요. 공연은 독일에 있었지만 저는 돈을 모아서 갈 수 있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오랫만에 해외로 여행을 못했으니까 조금 불안하다고 느껴졌는데 우리 언니랑 공항에 도착하고 비행기를 탔기 뒤에 괜찮았어요. 공연의 날 전에 우리는 언니의 친구를 찾아오고 그 친구의 집에서 밤을 보냈어요. 같이 깊은 대화를 많이 해서 아주 잼있고 의미가 있더라고요. 공연의 아침이 밝았을 때 저랑 언니는 지하철로 공연장에 갔어요. 공연의 기다리는 줄이 이미 엄청 길 줄 알았는데 그렇게 긴 게 아니라서 다행이었어요. 우리가 줄에 기다리면서 네덜란드에서 온 두 명을 만나고 얘기를 시작했더니 제가 아직 남은 스트레스가 다 풀렸어요. 우리가 만난 두 명이랑 공연장에 출입하고 같이 공연을 봤어요. 그렇게 좋은 공연이었던 게 아직 눈에 선해요.... 진짜 신기하더라고요. 그리고 네덜란드에서 온 사람들이랑 계속 연락하고 같이 그룹채팅이 있고 그냥 제가 그런 기회를 얻어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해요 :) (실수가 많은 거 같아서 수정해주세요 ㅋㅋㅋ)
September 27, 2022
2
0
Mon parcour académique a commencé en 2018, lorque j’avais 17 ans et j’ai rejoint le cours d’arts visuels à l’université de Santa Maria. J’ai toujours voulu devenir illustrateur, mais je n’a aimé pas le cours d’arts visuels, parce qu’il y avait beaucoup des cours qui ne concernaient pas le dessin ou la peinture. Je ne savais pas quoi faire, alors je me suis inscrite en médecine vétérinaire, parce que j’aime les animaux et que j’aimais la biologie à l’école. Mais j’ai découvert que je souffrais d’um trouble du sommeil qui m’affecte beaucoup certains jours, cela m’a fait craindre de tuer les animaux par accident l’un de ces jours. Comme je parlais anglais et j’aimais enseigner, je me suis inscrite au cours de littérature anglaise em 2020. Pendant cette période, j’ai étudié le dessin et la peinture à mon maison, j’ai également travaillé comme traducteur. Em 2021, j’ai commencé à travailler en ligne en tant qu’illutrateur. J’ai illustré principalement des personnages des jeux pour des américains et allemands. Maintenant, je veux devenir illustrateur de livres pédagogiques ou de livres pour les enfants. Les choses qui me rendent le plus heureux sont celles que j’ai apprises en dehors de l’université, à mon maison, cette année j’ai commencé à apprendre à chanter de l’opera et à parler le français.
May 17, 2023
2
1
Show more
Practice your learning language by audio/writing.
Recommendations